㈜리비콘 등 2개社 충주 첨단산단 입주협약

【충주=뉴시스】유경모 기자 = ㈜리비콘 등 2개 회사가 충북 충주시 첨단산업단지에 입주한다.

충주시는 27일 ㈜리비콘, 메쪼발스톤㈜ 등 2개 회사 대표와 시청 중앙탑 회의실에서 투자 협약식을 하고 행정지원을 약속했다.

첨단산단에 창업 투자를 결정한 ㈜리비콘은 지난해 설립한 신규기업으로 총 940억원을 들여 3446㎡ 규모로 공장을 신축해 제품을 생산할 예정이다.

액정을 이용한 디스플레이의 일종으로 전기장의 유무에 따라 불투명과 투명 상태가 변화를 보이는 특성을 갖는 제품을 제조하는 업체이다.

기술 노하우와 공정기술을 보유하고 있어 신제품에 대한 시장 점유율 확대와 신규시장 개척에 기대를 모으고 있다.

메쪼발스톤㈜은 밸브 전문 생산업체로 핀란드 메쪼가 2012년 인수·합병한 업체로 핀란드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전 세계 50여 개국에 영업망과 3만2000여 명의 고용인원이 있는 글로벌 회사이다.

이 회사는 총 123억원을 투자해 첨단산단에 1만7373㎡ 규모 공장을 신축해 컨트롤밸브와 특수밸브 등 제품 생산을 늘릴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투자협약으로 총 1043억원의 투자 확충과 163개 일자리를 시민에게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필요한 인허가 등 제반 사항을 최대한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fuccomo@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