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리비콘·메쪼발스톤㈜와 투자협약 체결

pp_324634_1_1390812189

충주시 대소원면 완오리 첨단산업단지에 ㈜리비콘과 메쪼발스톤㈜ 등 2개 기업이 1천43억원을 투자, 공장을 신축할 예정이다.

충주시는 27일 오후 3시30분 충주시청 3층 중앙탑회의실에서 이시종 충청북도지사, 이종배 충주시장, 양승모 충주시의회 의장, ㈜리비콘 이병호 고문, 메쪼발스톤㈜ 마르쿠스안테로하우히아 대표를 비롯한 임직원 및 관계공무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투자협약식을 가졌다.

첨단산단에 창업 투자를 결정한 ㈜리비콘은 2013년도에 설립된 기업으로, 액정을 이용한 디스플레이의 일종으로 전기장의 유무에 따라 불투명과 투명의 상태가 변화를 보이는 특성을 갖는 제품을 제조하는 업체이다.

㈜리비콘은 대소원면 완오리 일원에 920억원을 투자, 우선 3천446㎡의 규모로 공장을 신축해 본격적인 제품 생산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중원산단에서 첨단산단으로 이전하는 밸브 전문 생산업체인 메쪼발스톤㈜은 핀란드 메쪼가 2012년 인수합병한 업체로 핀란드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전세계 50여개국에 영업망과 3만2천여명의 근로자가 있는 글로벌 회사이다.

생산시설 증대를 위해 중국, 인도, 한국을 검토한 끝에 기술원천이 있는 한국에 투자를 확대 결정한 외투기업으로, 123억원을 투자해 첨단산단에 1만7천373㎡의 규모로 공장을 신축, 컨트롤밸브와 특수밸브 등 제품 생산을 증대할 계획이다.

이날 투자협약식을 계기로 충청북도와 충주시는 ㈜리비콘과 메쪼발스톤㈜이 계획하는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이에 필요한 인ㆍ허가 등 제반사항을 최대한 지원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투자협약으로 1천43억의 투자 확충과 163개의 좋은 일자리를 시민들께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며 “지난해 투자유치 성과를 이어가며, 올해에는 첨단산단과 기업도시 잔여 부지에 대한 100% 분양 달성은 물론 충주메가폴리스 선분양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충주 / 김주철기자 kimjc5611@hanmail.net